HOME > 심미 클리닉 > 올세라믹
   올세라믹
앞니가 깨지거나 심하게 변색, 돌출되었을 때 가장 심미적으로 앞니의 모양과 기능을 회복시킬 수 있는 보철 치료입니다. 앞니를 씌울 때에는 포세린(도재, porcelain) 인공치아를 하게 되는데, 이때에 보통 속에는 금속이 들어가고 보이는 부분은 포세린으로 만든 인공치아를 하게 됩니다. 그렇게 되면 속에 금속이 들어가서 빛이 투과해 들어가지 못하므로 불투명한 인공치아라는 느낌이 들게 되며, 잇몸쪽 부분이 검게 보이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고강도의 특수 포세린을 이용하여 속에 금속이 들어가지 않는 “올 세라믹 크라운(all ceramic crown)"을 만들어 줌으로써 매우 자연스러운 인공치아를 해놓을 수 있습니다. 반투명해서 빛이 투과해 들어가고 잇몸의 검은 라인이 없어집니다. 이제 금속성의 보기 싫은 인공치아에서 해방되실 수 있습니다.
올세라믹 시술사진
   인세람
최근에 금이나 메탈이 들어가지 않고 심미적인 부분을 고려하여 많이 쓰이는 시술입니다. 이전의 시술법은 강도는 좋으나 빛의 투과가 되지 않아 자연치아와 같은 투명도를 재연하는데 문제가 있어 심미적으로 그다지 우수하지 않았습니다. 인세람은 안쪽과 바깥쪽 두층의 세라믹층으로 이루어진 강화 세라믹의 일종이며, 특히 안쪽 세라믹은 표면이 거칠기떄문에 자연치아와의 접착강도가 매우 높고, 엠프레스에 비해 저작강도가 매우 높아 브릿지의 경우에도 사용됩니다. 인세람은 강도는 많이 보강이 되었으나 여전히 탁한 느낌이 있어 앞니 보다는 주로 어금니에 많이 사용합니다.
   엠프레스
엠프레스는 강화 올세라믹의 일종이며 올세라믹 중 색조 및 투명도가 가장 좋습니다. 그러나 엠프레스의 강도는 다른 올세라믹에 비해서는 그다지 강하지 않기 때문에 주로 앞니 등 힘을 많이 받지 않는 부위의 시술에 쓰입니다. 치아내부에 금속이 들어가지 않아 색상이 자연치아와 거의 같고 빛의 투과율이 좋아 어색하지 않습니다.